시사 > 전체기사

경남경제계 의료공백 대화 촉구…의료계는 제도 개선 요구

4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최재호 회장이 의료시스템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와 의료계 대치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정부가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에 대해 면허정지 절차에 나서기로 한 가운데 지역에서 의료공백 해결 촉구와 필수의료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4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최재호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은 김민관 경남의사회 차기 회장과 황수현 창원경상국립대병원 병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에 정부와의 대화를 촉구하고 필수의료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최 회장은 먼저 “경남지역 2200개 회원기업을 대표해 정부, 의료계 주장이 지역민 생명권, 안전보다 우선할 수 없음을 호소한다”며 “조속한 대화와 이해를 바탕으로 의료공백 불안감을 해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최 회장은 “지금은 정부와 의료계가 각자의 논리를 앞세워 분열할 때가 아니라 힘을 합쳐 지역간 의료 불균형을 해소할 때라며 지역별 의료시설 확충과 의료인력 교육을 통한 지역의료 정책을 강화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지역은 소아과와 산부인과, 응급외과 등 필수의료 체계 붕괴가 시작되고 있다며 경남에서 활동하는 전공의 500여명을 향해 지역에서 익힌 소중한 의술을 지역민 생명권 보호를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의무와 최선을 다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김민관 경남의사회 차기 회장은 “정부가 지금과 같은 강압적 방식이 아닌 보다 유연한 자세로 의료계와 대화에 나서도록 국민이 설득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하고, 정부 주장처럼 의사 부족이 아닌 필수의료 의사가 부족하다”는 의사들 입장을 전했다.

그는 필수의료 의사 부족 사례로 지난해 발생한 서울아산병원 뇌출혈 간호사 사망사건을 예로들며 필수의료 의사들이 소신껏 평생 살 수 있도록 현재의 불합리한 제도, 정책을 개선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황수현 창원경상국립대 병원장은 “한국의료 체계를 지키기 위한 의사들의 목소리를 정부가 조금만 더 귀를 귀울여 주기를 바라며 정부가 전공의 학생들이 의료현장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는 길을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