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규직? 됐어요”… 日 ‘선택한 비정규직’ 청년 늘었다

日 25~34세 비정규직 73만명
“원할 때 일하기 위한 선택“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일본에서 유연한 노동을 위해 고의로 비정규직을 택한 청년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경제지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4일 총무성 ‘노동력 조사’ 보고서를 인용해 “원하는 시간에 일할 목적으로 비정규직 일자리에 취업한 25~34세가 지난해 73만명으로, 10년 전보다 14만명이 늘었다”며 “정규직 일자리를 찾지 못한 비정규직 취업자는 감소했다. 새로운 근로 방식에 맞는 처우와 사회보장제도 설계가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서 비정규직 전체 취업자 수는 2124만명으로 집계됐다. 그중 25~34세 비정규직 취업자 수는 237만명이다. 이는 10년 전인 2013년보다 64만명이 줄어든 숫자다.

25~34세 비정규직 가운데 ‘정규직 일자리가 없다’는 응답자는 30만명으로, 10년 전 대비 54만명이 감소했다. 반면 ‘스스로 편한 시간에 일하고 싶다’는 비율은 31.9%로, 10년 전보다 10.6%포인트 증가했다.

연령대를 모든 세대로 넓혀도 정규직 일자리를 찾지 못한 비정규직 취업자는 196만명으로, 10년 전보다 145만명이 줄었다고 닛케이신문은 전했다. 야마구치 신타로 도쿄대 대학원 교수는 “충실한 사생활을 원하는 사람이 증가했다. 일에 대한 가치관도 변화했다”고 분석했다.

닛케이신문은 ‘선택한 비정규직’의 증가한 원인으로 우선 고용 환경 개선을 꼽았다. 일본의 실업률은 동일본대지진 3년 뒤인 2014년부터 경기 회복의 영향으로 최근까지 4%를 밑돌고 있다. 사실상 ‘완전 고용’ 상태다.

여기에 정부 주도의 정규직 전환 정책도 고용 환경 개선에 일정 부분 기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2013년부터 2022년까지 사업자를 지원해 78만명 이상의 정규직 전환을 견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은퇴한 뒤 연금을 받으며 큰 힘을 들이지 않고 일하려는 65세 이상 노인 구직자가 증가한 것도 ‘선택한 비정규직’의 증가 원인으로 지목된다.

닛케이신문은 “65세 이상 구직자의 경우 지난해 52만명으로 10년 전의 2배를 조금 넘는 수준”이라며 “정규직 시절에 익힌 기술을 살리려는 은퇴자에게 비정규직은 수용처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닛케이신문은 “비정규직의 고용은 불안정하고, 시간당 급여가 정규직의 70% 수준으로 낮다”며 “육아나 간호를 위해 비정규직을 선택하는 사람도 많다. 후생노동성은 육아·간호와 (일을) 양립할 수 있다면 정규직을 바라는 비정규직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12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