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연세대 총장 “의대 교수들 반대 강해… 증원 막판 조율 중”

윤동섭 총장, 기자간담회
“세브란스병원, 인턴 3명만 계약”

윤동섭 제20대 연세대 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총장 공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동섭(63) 연세대 신임 총장은 교육부가 제시한 의대 증원 신청 마감일인 4일 “의대 교수들의 반대가 강해 구체적 규모 등을 아직 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총장공관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의대 증원 신청 여부와 규모 등은 오늘 저녁 늦게까지 지속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막판 조율을 계속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증원 신청 마감일까지도 난항을 겪고 있는 것이다.

그는 “의대 교수들이 전체 교수회의를 통해 결정된 증원 반대 의견을 강하게 대학에 제시하고 있다”며 “‘증원이 여러가지 여건상 힘들지 않겠느냐, 증원을 하지 말라’고 대학 본부에다가 요청을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국 40개 의대 학장단체인 한국의대·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의대협회)는 전국 대학이 수용 가능한 적정 의대 증원 규모가 350명이라는 주장을 내놨다. 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2000명 증원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윤 총장은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 공백도 심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현재 세브란스 병원의 경우 평상시에 비해 외래 진료를 15∼20% 가량 줄였으며, 병원 내 병상도 평상시의 50∼60% 수준으로만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은 “병원 인턴 티오(TO)도 150명 규모인데 3월 1일부로 계약서를 작성한 인원 3명 정도”라며 “의대 교수님들도 현 진료 상황을 어떻게 버텨나갈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공의나 학생들도 생각이 뚜렷해서 병원장들의 호소 등도 잘 받아들여지지 않는 게 현실”이라며 “병원의 운영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1일 제20대 총장으로 취임한 윤 총장은 연세대에서 의학 학사와 석사, 고려대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의사 출신 총장이다. 1999년 연세대 의대 교수로 부임해 강남세브란스병원 외과부장, 강남세브란스병원장,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등을 역임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