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화성’·이낙연 ‘광주’…제3지대 지도부, 일제히 출마 선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4일 경기도 화성 동탄호수공원에서 화성을 출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4일 각각 경기 화성을, 광주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제3지대 총선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경기도 화성 동탄호수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탄2신도시가 있는 경기 화성을에 출마한다”고 말했다. 개혁신당이 내세우는 ‘반도체 벨트’(경기 평택·화성·용인 등) 전면에 서기로 한 것이다. 이 지역(경기 화성정) 현역인 이원욱 개혁신당 의원은 SBS라디오에서 “화성을은 젊은 도시라 젊은 층에 소구력이 강한 이 대표에게 유리할 것”이라고 힘을 보탰다.

화성을에는 더불어민주당이 전략공천한 공영운 전 현대자동차 사장이 뛰고 있다. 국민의힘은 아직 후보를 확정하지 않았다. 장동혁 사무총장은 “어떤 분을 배치할지 전략적으로 다시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개혁신당은 이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경기 용인갑), 이 의원 지역을 반도체 벨트로 엮어 선거 운동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다만 당 지지율이 3%대에 머물고 있어 돌파구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 대표는 “당 지지율은 제 책임이면서도 이번 선거에서 극복해야 할 허들”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4일 광주시의회에서 광주 출마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 선거를 광주에서 출마해 치르기로 했다”며 “지역구는 좀 더 협의해 곧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지난 3일 광주 출마를 선언할 계획이었지만 “민주 세력의 결집과 확장을 위해 긴급히 해야 할 일이 생겼다”며 회견을 미루고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회동했다. 이 때문에 임 전 실장이 이 공동대표와 손을 잡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지만 임 전 실장은 이날 민주당에 남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그동안 민주 세력 확산을 위해 양보할 건 양보하면서 길을 넓히려 많이 노력했지만 더 이상 좌고우면할 수 없다. 직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석현 새로운미래 고문은 BBS라디오에서 “임 전 실장이 어제(3일) 저녁까지만 해도 새로운미래 합류를 전제로 민주당 탈당을 약속했는데 밤사이 입장이 바뀐 것 같다”고 전했다. 새로운미래는 대신 설훈·홍영표 의원을 주축으로 결성될 ‘민주연대’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 공동대표는 이들과 접촉해 연대 방안을 논의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이날 국립서울현충원과 효창공원을 잇달아 찾아 참배했다. 조 대표는 출마 방식과 관련해 “조만간 총선 관련 기구를 만들어 정식으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지 박장군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