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말 그대로 영웅…” 홍제동 참사 순직 소방관 기리는 ‘소방영웅길’

23년 전 홍제동 화재 때 순직한 6명 기려… 명예도로 지정
고 장석찬 소방관 딸 “아버지는 말 그대로 영웅”

4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서울소방학교에서 '소방영웅 명예도로 지정 기념식'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2001년 3월 4일 홍제동 일대에서 발생한 화재로 순직한 소방관 6명을 기리는 명예도로인 ‘소방영웅길’이 생겼다. 서울에서 소방관과 관련된 명예도로를 지정한 건 처음이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4일 오후 2시부터 소방충혼탑이 있는 서울소방학교 내 대강당에서 소방영웅길 명예도로명 지정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은 홍제동 화재 참사 순직 소방관 23주기에 맞춰 진행됐다. 기념식에는 유가족과 오세훈 서울시장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명예도로는 해당 지역과 연관된 인물의 사회 헌신도와 공익성, 지역 역사와 문화의 상징성 등을 고려해 지자체장이 지정할 수 있다. 다만 실제 주소로는 사용되지 않는다.

지난 2001년 3월 4일 홍제동 화재 참사가 난 주택 인근에 지정된 '소방영웅길'. 지정된 곳은 홍제역 3번 출구에서 고은초등학교 앞까지다. 뉴시스

이번에 지정된 소방영웅길은 2001년 3월 4일 홍제동 화재 참사가 난 주택 인근에 생겼다. 홍제역 3번 출구(홍제동 161-1)에서 고은초등학교 앞(홍제동 156-461)까지 이어지는 길이 382m, 폭 10m의 길이다.

2001년 당시 소방관 6명(박동규 소방위, 김기석·박상옥·김철홍 소방장, 장석찬·박준우 소방교)은 시민 7명을 구조한 뒤 잔불 작업을 벌이다 “건물 안에 아들이 있다”는 화재가 난 건물 주인이자 방화범 모친의 말을 듣고선 서둘러 건물 안으로 뛰어들었다.

그러나 순식간에 건물이 무너지면서 한 사람이라도 더 구조하기 위해 화마에 몸을 던진 소방관 6명은 결국 돌아오지 못했다.

4일 오후 서울 은평구 서울소방학교에서 열린 '소방영웅 명예도로 지정 기념식'에서 2001년 홍제동 화재 참사 당시 순직한 고(故) 김철홍 소방장의 유가족이 동판에 새겨진 김 소방장 얼굴을 만지며 흐느끼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장석찬 소방관의 딸 장지형씨는 “아버지는 말 그대로 영웅”이라며 “너무 어렸을 때라 말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꼭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은 “앞으로 소방영웅길을 지나는 수많은 시민이 여섯 소방영웅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할 것”이라며 “서울소방가족 여러분이 안전한 환경에서 화재, 구조, 구급 등 소방 활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방유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