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종로서 첫 지원유세…“노무현의 꿈, 곽상언이 이룰 것”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종로구 곽상언 후보자 사무실 지지방문에서 곽 후보자와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곽 후보 부인이자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딸 노정연씨.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 곽상언 변호사를 지원 사격했다.

이 대표는 오후 2시쯤 종로구 곽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종로가 대한민국 정치 1번지로 불린다. 그만큼 상징성이 높은 지역”이라며 “공천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서 현장을 가기로 했는데, 곽 후보가 있는 종로를 특별히 선택한 의미를 이해하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존경하는 노 전 대통령의 꿈인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과 제가 꿈꾸는 억강부약의 함께 사는 세상, 대동 세상을 종로에서 곽 후보가 반드시 이뤄줄 것으로 믿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힘을 합치자. 온갖 희한한 소리가 난무해도 우리는 한발짝씩 앞으로 나아간다”면서 “앞으로도 잠시의 흔들림이 있을지는 몰라도 전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종로구 곽상언 후보와 창신시장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 대표는 이어 곽 변호사, 노 전 대통령의 딸 정연씨와 함께 창신시장을 돌면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무도한 윤석열 정권 심판할 준비 되셨나. 반드시 심판하자” “경제에 관심 없는 윤석열 정권에 회초리를 칠 수 있게 해달라”며 ‘정권 심판론’을 내세웠다.

그는 “올해가 가장 장사가 안된다”는 상인의 말에 “경제 살리기가 정치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인데, 이 정부는 관심이 없다. 이번에 회초리로 혼을 내 정신이 들게 해야 신경을 쓰고 국민 무서운 줄 안다. 혼내달라”고 당부했다.

곽 후보는 “이 대표가 특별히 이곳 종로를 처음 방문해주신 데는 다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종로서 이뤄지면 전국서 이뤄진다. 그 시작을 종로구민들이 움켜쥐어 달라”고 말했다.

곽 후보는 지난달 28일 종로구에 단수공천됐다. 곽 후보는 총선 본선에서 현역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과 개혁신당 금태섭 전 의원과 겨룬다.

민주당은 이날까지 전국 선거구 254개 중 237개 지역에 대한 공천 방식을 마무리 지었고, 이중 172곳의 후보를 확정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