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포시, 개학 시점 맞춰 광역버스 2개 노선 추가 개통

김포골드라인 혼잡해소 목적…대통령 주재 민생토론회 후속조치
김병수 시장, 강희업 대광위원장과 8600A탑승·합동점검 나서

김병수(왼쪽) 김포시장이 4일 강희업 대광위원장과 신설된 8600A 광역버스에 직접 탑승해 김포 교통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김포시 제공

경기 김포시는 4일 개학 시점 김포골드라인 혼잡률 완화를 위해 마련한 8600A, G6003A 신설 광역버스 2개 노선의 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병수 김포시장과 강희업 대광위원장은 신설된 광역버스에 직접 탑승, 운양역에서 하차해 김포골드라인 환승 및 승강장 대기 등 현장 점검에 나섰다.

김 시장과 강 위원장이 탑승한 광역버스 노선은 민생토론회에서 발표된 광역버스 노선 중 하나로, 본격적인 개학시기에 맞춰 투입됐다. 김 시장과 강 위원장은 운양역에서 현장의견을 청취한 뒤 김포공항역에서 김포골드라인 혼잡완화 대책 점검회의를 진행했다.

김 시장은 “김포골드라인 혼잡률 완화를 위해 급행버스, 올림픽 버스전용차로 등 다양한 방안과 함께 근본 대책 역시 빠르게 추진돼야 하는 상황”이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시민 안전 확보를 위해 대광위와 함께 교통 해소책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광역버스가 신설되면 혼잡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존 버스 대비 1.6배 수송력이 확보되는 2층 전기버스도 이달 중에 광역버스 노선으로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광역버스 신설은 지난 1월 25일 대통령 주재로 개최된 6번째 민생토론회의 ‘김포골드라인 단기 혼잡 완화 대책’ 진행에 따른 것으로 광역버스 차량 증편 및 기·종점 다양화, 김포골드라인 차량 증편, 올림픽대로에 시간제 중앙버스전용차로 단계적 도입 등이다.

특히 이번에 증편된 광역버스 2개 노선은 8600A(양곡 고다니마을8단지~발산역(5호선), 배차간격 15~20분), G6003A(마송 매수리마을~가양역(9호선), 배차간격 30분)번으로 오전 5시30분부터 7시까지 출근시간만 운행된다. 서울 강서구 방향 출근 또는 지하철 5호선(발산역)이나 9호선(가양역)으로 환승 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