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명지병원, 경기 서북권역 ‘소아응급 책임의료기관’ 선정

24시간 응급체계 가동, 소아응급환자 최종치료 제공

명지병원 소아응급센터 전경. 명지병원 제공

경기 고양시에 위치한 명지병원은 경기도 서북권역 ‘소아응급 책임의료기관’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따.

소아응급 책임의료기관은 경기도가 권역별 특성에 맞는 소아응급 책임의료기관 육성을 위해 진행하는 사업이다. 휴일이나 야간시간대 부모가 아픈 아이를 데리고 진료가 가능한 병원을 찾아 헤매야하던 실정을 극복하고자 마련됐다.

이를 위해 도는 서북·서남·동북·동남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지난 1월 해당 사업 공모신청을 받고, 의료 기관별 시설·인력·장비 등 지정기준과 운영계획, 진료실적, 현장평가 등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

명지병원은 이번 선정으로 전담인력 등 인건비 지원 예산 12억원을 확보해 서북권역에서 이송되는 소아응급환자의 수용폭 확대와 24시간 소아응급환자 최종치료를 제공하게 된다. 아울러 지역을 기반으로 긴밀한 소아응급 협력체계 구축에도 나선다.

특히 지역의 최종 응급의료를 책임지는 권역응급의료센터 운영과 다년간 응급의료기관평가 A등급 유지, 지역에서 유일하게 24시간 진료가 가능한 소아전용응급실을 유지하며 쌓아 온 노하우를 활용해 소아응급환자 치료를 펼칠 계획이다.

김진구 명지병원장은 “이번 선정은 명지병원의 소아응급치료 역량을 포함해 응급의료시스템 전반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전문 인력과 시설, 장비, 그리고 소아응급환자의 오랜 치료 노하우를 바탕으로 24시간 빈틈없는 응급진료를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