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남현희, 모르는 상태서 받아”… 경찰, 사기 공모 무혐의 처분

전청조(28)씨 사기 범행의 공범 의혹을 받고 있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3)씨가 지난해 11월 8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수십억원대 사기 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청조씨의 전 연인 남현희(43)씨가 사기 공모 혐의를 벗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피소된 남씨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고 4일 밝혔다. 남씨가 연인 관계였던 전씨와 사기 범행을 공모하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남씨는 앞서 자신이 운영했던 펜싱 아카데미 수강생 학부모에게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아 왔다. 전씨의 투자사기 피해자인 이 학부모는 자신이 전씨에게 송금한 돈이 남씨에게 흘러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남씨를 상대로 공모 여부를 수사해 왔다.

남씨는 전씨에게 받은 돈의 출처를 전혀 몰랐고, 자신도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줄곧 공범 의혹을 부인했다. 경찰 조사를 앞두고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이름 빼고 모든 게 거짓이었던 전청조에게 속았다” “제가 죽어야 이 사건이 끝나는 것이냐”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남씨가 전씨로부터 받은 벤틀리 차량과 명품 가방 등 선물에 대해서도 “남씨가 (범죄 수익임을) 모르는 상태에서 받았다”고 설명했다.

전씨는 재벌 3세를 사칭해 2022년 4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강연을 다니며 알게 된 27명으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약 3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구속기소돼 지난달 14일 1심에서 대법원 양형 기준 상한을 뛰어넘는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