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화성乙’ 출마 선언… ‘마삼중’ 오명 벗을까

이준석, 화성 동탄호수공원서 출마선언

입력 : 2024-03-04 16:39/수정 : 2024-03-04 16:46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정조로 동탄호수공원에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화성을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오는 4월 제22대 총선에서 화성을(乙) 선거구 출마를 선언했다.

이 대표는 4일 경기도 화성 동탄호수공원에서 출마선언을 하며 “반도체 중심지인 경기남부에서 미래 과학 인재를 배출하기 위해 화성을 최고 수준의 교육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개혁신당은 앞서 수학교육 국가책임제를 통해 수학 포기자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며 “더는 공교육 부실의 결과를 사교육으로 인한 학부모 부담으로 전가하게 않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출마선언 현장에는 개혁신당 양향자 원내대표와 이원욱 의원, 김용남 정책위의장 등 당직자들과 예비후보들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화성을에 출마하며 개혁신당 동료 의원들과 ‘반도체 벨트’ 공동 전선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같은 당 양 원내대표는 용인갑(甲)에, 이 의원은 화성 정(丁)에 출마한다. 이들과 함께 의원직에 당선돼 시너지를 낸다는 구상이다.

현재 국민의힘은 화성을 후보를 아직 공천하지 않은 상태다. 민주당은 영입 인재인 공영운 전 현대자동차 사장을 전략 공천했다.

한편 이 대표가 이번 선거에서 드디어 의원직을 얻어내며 ‘마삼중’이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린다.

마삼중은 ‘마이너스 삼선 중진’의 줄임말로, 이 대표가 과거 국회의원 선거에서 세 차례 연달아 패배하며 한 번도 의원 배지를 달지 못했다는 점을 비꼬는 말로 쓰인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