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도, 올해 벤처 투자 대폭 확대

충남도청 전경.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벤처 투자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올해 투자 규모를 대폭 늘리기로 했다.

도는 4일 천안 충남창업마루나비에서 ‘KDB산업은행 넥스트라운드 인(IN) 충남’을 개최하고 올해 벤처투자조합에 10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출자금(5억원)보다 20배 큰 규모다.

도에 따르면 전국에서 충남의 지역내총생산(GRDP) 비중은 6%로 높은 편이지만 벤처 투자금 유치 비중은 2%에 불과하다. 또 지역 벤처기업은 1320곳으로 전국(4만81곳)의 3.3%로 낮은 수준이다.

도는 이번 출자를 통해 혁신산업펀드와 탄소중립펀드, 모빌리티펀드 등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다음달 창업 관련 공공기관과 민간이 함께하는 ‘컴퍼스 포럼’을 출범하고 기업 투자 유치 설명회, 투자·창업 강의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할 방침이다.

이날 행사를 공동주관한 산업은행은 기업 투자 유치를 지원하고 ‘오픈이노베이션펀드’를 조성해 전통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충남지방중소기업청은 창업·벤처기업을 발굴하고 정부에 규제 개선을 건의하는 등 벤처기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벤처 투자 출자금을 확대하고 유망 기업을 발굴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벤처기업이 공존하는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며 “올해 100억 원을 출자하고 한국판 실리콘밸리인 베이밸리를 만들어 벤처기업이 제대로 활동할 수 있는 무대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