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헤일리, 워싱턴 DC서 트럼프에 첫승… 판세 영향 미미

공화 워싱턴DC 프라이머리 99% 개표
득표율서 헤일리 62.8%, 트럼프 33.3%
당원 2만3000명 불과 ‘민주 우세 지역’

미국 공화당 대권주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3일(현지시간)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유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권 주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경선에서 처음으로 이겼다.

AP통신은 3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열린 공화당 프라이머리에서 헤일리 전 대사가 처음으로 승리했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연승을 일시적으로 저지했다”고 보도했다. 개표율 99%에서 헤일리 전 대사는 62.8%의 득표율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33.3%를 앞섰다.

워싱턴 DC는 미국의 수도로 민주당 우세 지역으로 꼽힌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미국 대선에서 승리할 때 워싱턴 DC에서만 92%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곳의 공화당원은 상대적으로 적은 2만3000명으로 추산된다.

공화당 전체 대의원 2429명 중 워싱턴 DC에 할당된 인원은 19명뿐이다. 이곳의 공화당 프라이머리 투표 참가자 수도 2000여명에 불과했다. 헤일리 전 대사는 워싱턴 DC 승리로 대의원 19명 전원을 확보하게 됐디.

헤일리 전 대사가 민주당 우세 지역에서 소수에 불과한 당원, 대의원으로 거둔 승리는 의미를 부여할 수 있어도 공화당 경선 전체 판세에 영향을 줄 수 없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15일 아이오와를 시작으로 뉴햄프셔, 사우스캐롤라이나, 네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미시간, 아이다호, 미주리에서 열린 경선을 모두 승리했다.

대선 후보 확정을 위해서는 대의원 1215명 이상이 필요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44명, 헤일리 전 대사는 24명의 대의원을 각각 확보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0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