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츠의 위력’ 한국인 유튜브 하루 1시간20분 본다

1월 유튜브 사용시간 총 1119억분…5년 새 2.2배↑
3개월 연속 모바일플랫폼 1위


국내 1인당 월평균 유튜브 사용 시간이 5년 새 두 배가량 증가해 40시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리케이션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와이즈앱)는 국내 유튜브 앱 사용 시간 변화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월 사용 시간은 총 1119억분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4일 발표했다.

이는 스마트폰 양대 운영 체제인 안드로이드(구글)와 iOS(애플)의 국내 사용자를 표본 조사한 결과다.

유튜브 앱 사용 시간은 2019년 1월 519억분에서 5년 새 2.2배로 뛰었다. 1인당 평균 사용 시간도 21시간에서 40시간으로 약 두 배 증가했다.

와이즈앱은 월별 1인당 유튜브 사용 시간이 40시간을 넘은 것은 지난 1월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앱 1인당 평균 사용 시간 추이. 와이즈앱·리테일·굿즈 제공

유튜브는 지난해 12월 국내 사용량 최대의 모바일 플랫폼으로 등극했다.

2021년 7월 출시한 짧은 호흡의 영상 ‘쇼츠’가 이용자들을 끌어들이는 강력한 요인이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데이터에 따르면 유튜브는 지난해 12월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 4565만명으로 전체 1위를 차지하며 카카오톡(4554만명)을 처음으로 제쳤다. MAU란 한 달에 1번 이상 서비스를 사용한 이용자 수를 뜻한다.

유튜브는 지난 1월(4547만명)과 2월(4550만명)까지 3개월 연속으로 국내 모바일 플랫폼 사용량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