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대 사범대학, 임용시험 정원 대비 31.4% 합격

인천대학교 송도캠퍼스 전경. 인천대 제공

인천대학교 사범대학은 2024학년도 공립 유치원 및 중등 교사 임용시험에서 총 37명의 합격생을 배출했다고 4일 밝혔다. 사범대학 입학 정원(118명) 대비 31.4%로 국내 최고 수준의 합격률이다.

학과별로 국어교육과 3명, 영어교육과 5명, 일어교육과 3명, 수학교육과 8명, 체육교육과 12명, 유아교육과 1명, 역사교육과 2명, 윤리교육과 3명의 합격생을 배출했다.

최근 7개년 평균 35%의 높은 합격률을 자랑하는 인천대 사범대학은 학과별 교과 및 비교과 교육과정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또 본부, 부서, 학과별 교수진 및 조교 간 긴밀한 협업 체계를 통해 학생들의 학습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원 중이다.

특히 인천대 사범대학은 2011년 설립 이후 학교 현장과의 원활한 소통 및 체계적인 교원 양성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여러 영역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루고 있다. 아울러 국립 사범대학으로서 교육부 및 각 시·도교육청 등 많은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교육 및 연수 사업을 운영하는 등 전국적인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17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