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임대형 스마트팜’ 입주자 모집

청년보육생, 청년농업인 대상 입주자 모집
저렴한 임대료로 3년간 창업자금 마련 기회

스마트팜 이미지.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미래 경남농업을 이끌어 나갈 ‘스마트팜 혁신밸리 임대형 스마트팜’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거주지와 관계없이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창업보육센터 수료생 또는 영농경험이 없는 청년 농업인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4일부터 17일까지 방문 또는 우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온실 2개동(4구획)에 4개 팀 12명을 모집할 예정이며 선발된 입주자는 3명 1팀당 5000㎡내외의 구역을 최대 3년간 임차해 재배역량을 키우고 영농경험을 쌓을 수 있다.

이와 함께 도는 임대형 스마트팜 청년농 멘토링 사업에 4400만원을 지원해 선도농업인(멘토)의 재배 노하우와 영농 시 주의할 점을 청년창업농(멘티)이 배우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 임대형 스마트팜 입주 청년농 컨설팅·디자인 제작 지원 사업에 5400만원을 투입해 경영비 절감 등 실질적인 소득 증대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한편 도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국·도비 276억원을 투입해 밀양시 삼랑진읍 일원에 스마트팜 혁신밸리 임대형 스마트팜을 5개 동을 설치, 현재 임대형 스마트팜 온실 3개 동(7구획)에 7개 팀 24명이 입주해 딸기, 토마토, 파프리카를 재배하고 있다.

김종범 경남도 농업인력자원관리원장은 “초기 자본과 영농경험이 없지만 스마트팜 창업에 관심 있는 청년들에게는 임대형 스마트팜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우수한 청년들이 경남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