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해시 외국인주민·다문화가족 다양한 지원정책 추진

최근 김해시청에서 열린 올해 첫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협의회’ 회의 후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해시 제공

경남 김해시가 증가세에 있는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기 위한 기초학습지원 고학년 확대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

김해시는 올해 미취학·초등 저학년을 대상으로 추진하던 다문화 자녀 기초학습지원을 초등 고학년까지 확대하고, 기준중위소득 50%~100%의 초중고 재학 다문화 자녀에 대한 교육활동비 지원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또 결혼 이민자의 사회진출과 자립역량을 위해 맞춤형 취업지원 사업도 도입해 기초 한국어와 직업소양교육 등 사전교육을 하고 수요에 맞는 직업훈련과정을 개설해 결혼 이민자가 일자리를 가지고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외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인 ‘외국인 근로자 지역정착 지원사업’ 선정으로 김해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를 3월 내 개소한다. 이는 지난해 폐쇄한 김해시 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의 기능을 대체해 올해 4억원을 투입해 외국인 근로자의 상담·교육을 한다.

여기에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한국어 교육도 새롭게 추진한다. 외국인 근로자가 많이 거주하는 진영, 진례, 한림 등 지역에 거점 장소를 마련해 이들이 가까운 곳에서 실생활에 필요한 한국어를 배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시는 이주배경청소년 지원 지역자원 연계사업과 상담통역지원사 양성, 외국인 주민 미니월드컵, 외국인 주민 자녀 1대 1 멘토링 등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 가족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친다.

이와 함께 시는 다각도의 지원을 위해 최근 시청에서 김해교육청, 김해중·서부경찰서, 김해고용센터, 부산출입국외국인청 김해출장소, 김해시가족센터 등으로 구성된 올해 첫 ‘김해시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협의회’ 회의를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올해 지원정책 추진방향과 중점 추진사업 보고, 지난해 사업 추진성과 보고, 이주배경청소년 지원 지역자원 연계사업 계획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고 지역사회 공동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안경원 김해시 부시장은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의 지속적인 증가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와 복지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야 한다”며 “회의에서 나온 여러 의견을 토대로 시의 특성에 맞는 지원정책을 펼쳐 가겠다”고 말했다.

김해=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