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갈비찜서 ‘배수구 뚜껑’ 나왔다”…역대급 황당 이물질

식당 측 “잠시 빼놨던 게 뚝배기에 떨어져” 사과

입력 : 2024-03-04 08:24/수정 : 2024-03-04 10:27
식당에서 주문한 갈비찜 뚝배기 안에 든 배수구 뚜껑.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농림축산식품부가 ‘안심식당’으로 선정한 경기도 포천의 한 식당에서 이물질이 들어간 음식을 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복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갈비찜에 배수구 마개가 나온 식당’이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해당 식당은 매운 갈비찜을 주로 파는 한식당으로, 맛집 프로그램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도 소개됐던 곳으로 전해졌다.

이물질 발견을 주장한 손님 A씨는 “(갈비찜) 뚝배기에서 배수구 뚜껑인지 물병 뚜껑인지 이물질이 나왔다”며 “고기를 건져 먹다 바닥에 가라앉은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그는 “직원에게 말하니 통째로 가져가서 확인하고 내 의사와 상관없이 갑자기 새 음식을 다시 줬다”며 “입맛이 뚝 떨어져서 안 먹고, 돈 안 내고 나왔다”고 했다.

식당에서 주문한 갈비찜 뚝배기 안에 든 배수구 뚜껑.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어 “생각할수록 어떻게 저런 게 뚝배기 안에 들어가 있는데 모르고 손님상에 낼 수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친구들이랑 갔는데 젊은 여자여서 그런지 사과도 대충 했다. 그 자리에서 뭐냐고 물었더니 물병 뚜껑이라고 했다”고 토로했다.

A씨는 “나중에 친구 부모님이 전화로 재확인하니까 배수구 뚜껑이라고 이실직고했다”면서 “지금 토하고 약 먹고 아무것도 못 먹고 있다. 트라우마가 생길 것 같다”고 호소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식당 측은 A씨의 글에 댓글을 남겨 사과했다. 식당 관계자는 “정말 죄송하다. 가게에서 물을 받아두는 수전을 청소한 뒤 물을 다시 받기 위해 (마개를) 잠시 빼놓았던 것이 (A씨) 뚝배기에 떨어져 밑에 깔린 채로 찜이 나가게 된 것 같다”며 “나조차도 이해 안 되는 상황인데 손님은 얼마나 황당하고 기분이 나빴을지 감히 가늠하기도 힘들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음부터 다시 이런 말도 안 되는 상황이 생기지 않도록 직원 관리와 위생 검열 등 후속 조치를 책임지고 준수해 운영하겠다”며 “(식당을) 믿고 기분 좋게 방문했을 손님에게 너무 죄송스러워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