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푸바오 마지막 퇴근후…“잘 보낼게요” 눈물흘린 강바오

3일 마지막으로 일반 관람객을 만난 푸바오. 오른쪽 사진은 이날 푸바오 퇴근 이후 팬들을 만나 이야기하다 눈물짓는 강철원 사육사. 사진공동취재단, 주토피아 팬카페 영상 캡처

한국에서 태어난 ‘1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3일 국내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고하고 난 뒤 그간 푸바오를 살뜰히 보살펴 온 사육사들은 끝내 눈물을 흘렸다.

4일 온라인에 따르면 주토피아 팬카페와 엑스(옛 트위터) 등에는 전날 푸바오가 마지막 퇴근을 하고 난 뒤에도 일부 관람객이 아쉬움에 에버랜드 판다월드 앞을 떠나지 못하자 강철원 사육사와 송영관 사육사가 직접 나와 인사하는 영상이 공유됐다. 평소 담담함을 유지하려 애썼던 두 사육사는 눈물을 훔치는 팬들 앞에서 끝내 울컥했다.

‘강바오’ 혹은 ‘푸바오 할부지’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강 사육사는 “집에 안 가고 뭐 해요? 집에들 빨리 가야지”라고 친근하게 인사하며 팬들 앞에 섰다. 그는 “이제 그만 우시라”며 “푸바오 잘 관리해서 (중국에) 잘 갈 수 있도록 돌보겠다. 푸바오 잘하고 있는지 소식 전할 테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시라”고 위로를 건넸다.

3일 푸바오 마지막 퇴근 이후 팬들을 만나 이야기하다 눈물짓는 강철원 사육사. 주토피아 팬카페 영상 캡처

그는 “(푸바오가 중국으로 떠나는) 30일 뒤에 또 울어야 하지 않나. 오늘은 그만 울고 집으로 안전하게 돌아가시라”면서 “(푸바오의 쌍둥이 동생) 루이바오와 후이바오 보러 안 오실 건가. 우리 그때 또 만나자”고 팬들을 달랬다.

강 사육사는 이어 “저도 오늘 루이, 후이한테 그랬다. ‘아이고, 너희들이 있어서 천만다행…’”이라고 말하다가 끝내 울음을 터뜨렸다.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눈물짓던 그는 이내 감정을 추스르고 “그만 울고 집으로 돌아가세요. 다음에 또 만나요”라며 90도로 꾸벅 인사한 뒤 자리를 떴다.

3일 푸바오 퇴근 이후 팬들을 만나 이야기하다 눈시울 붉히는 송영관 사육사. 주토피아 팬카페 영상 캡처

‘송바오’ 송 사육사도 침통한 표정으로 팬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그는 “오늘은 여러분이 푸바오와 인사를 나누는 날이니만큼 제가 눈물을 보여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여러분이 오늘 푸바오와 이별하시면서 겪는 감정을 한 달 뒤에는 제가 느껴야 하겠지만 오늘은 잘 참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내 눈시울이 붉어졌다. 송 사육사는 눈물이 그렁그렁한 눈으로 “우리가 요즘 고민을 많이 한다. 여러분이 어떤 부분 때문에 (푸바오를 이렇게 사랑하시는지)”라며 “저에게 떠오른 단어는 하나밖에 없다. 가족이 돼버린 것 같다. (푸바오가) 성장하는 과정을 차근차근 지켜봐주셔서 감사하다”고 얘기했다.

이어 “가족이 성장해서 멀리 떠나도 잊히지 않잖나. 푸바오가 판생(판다의 생애)의 3.5년을 (우리와) 함께했지만 앞으로 35년 동안 (이어질) 좋은 추억을 우리에게 새겨줬다고 생각한다”면서 “(푸바오를 잊지 말아 달라는) 부탁은 드리지 않겠다. 당연히 잊히지 않을 테니까”라고 인사했다.

푸바오가 일반 관람객들을 만나는 마지막 날인 3일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강철원 사육사에게 유채꽃 선물을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한국 출생 1호 판다로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푸바오는 에버랜드에서 생활하면서 ‘용인 푸씨’ ‘푸공주’ ‘푸뚠뚠’ 등 애칭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안감과 고립감으로 지쳐가던 많은 이들에게 특유의 해맑은 표정과 귀여운 몸짓으로 웃음과 감동을 주며 폭발적 인기를 얻었다. 푸바오가 ‘강바오’ 강 사육사의 팔짱을 끼고 데이트하는 쇼츠 영상은 조회수 2200만회를 넘어서기도 했다.

에버랜드에 따르면 2021년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판다월드를 방문한 입장객은 약 540만명에 달한다. 지난 주말 새 에버랜드에는 푸바오의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해 구름인파가 몰리면서 5분 관람을 위해 4~5시간 대기를 마다하지 않았다는 인증글들이 잇따르기도 했다.

푸바오가 일반 관람객들을 만나는 마지막 날인 3일 오전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관람객들이 푸바오 모습을 카메라에 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푸바오는 4일부터 한 달간 판다월드 내실에서 특별 건강관리를 받고 이송 케이지 사전 적응 훈련을 포함한 검역 준비를 한 뒤 오는 4월 3일 중국으로 간다.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해외에서 태어난 판다는 다른 판다와 짝짓기를 하는 만 4세가 되기 전에 중국으로 돌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푸바오는 중국 쓰촨성의 ‘자이언트판다 보전연구센터’로 옮겨져 생활하게 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