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4일부터 시작 ‘경기형 늘봄학교’


경기도교육청은 새 학기 시작과 동시에 도내 975개교에서 늘봄학교가 시작된다고 3일 밝혔다.

4일부터 전체 초등학교의 22% 학교에서 초1 맞춤형 프로그램이 시작되고, 5일에는 90% 이상 학교에서 순차적으로 운영된다.

이에 따라 기존에 희망한 초등교 1학년 5만7716명은 매일 2시간씩 무료로 운영하는 늘봄학교 프로그램(총 6000여 개)에 참여할 수 있다.

늘봄교실은 오후 7시까지 모든 초등학교에서 진행되며, 학생이 원하면 오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거점시설 기관, 지자체 돌봄기관 등과 연계해 참여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또 늘봄학교 이후 시간에도 방과후학교연계형(틈새) 돌봄, 선택형 방과후 학교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다만 학교별로 시작 날짜가 달라 학교 안내를 확인하고 신청하면 된다.

도교육청은 이달 중 초1 맞춤형 프로그램의 수요조사를 통해 1년 동안 질 높은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3일 현재 도교육청은 학교 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 늘봄학교 업무를 담당할 한시적 정원외기간제교사 95%를 채용했다.

아직 채용이 완료되지 않은 학교의 경우 지역교육청의 늘봄지원센터에서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김인숙 도교육청 지역교육담당관 과장은 “학교 교육력에 부담을 주지 않는 최적의 늘봄학교를 운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