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한민국연극제 용인’ 명예대회장 국민배우 이순재

이상일 시장 “문화도시로 거듭나는 토대 마련될 것”


경기도 용인시는 올해 6월 용인에서 개최되는 ‘제42회 대한민국연극제’ 명예대회장으로 국민배우 이순재 선생을 위촉했다고 3일 밝혔다.

제42회 대한민국연극제는 오는 6월 28일부터 7월 25일까지 용인시에서 개최된다. 16개 광역시·도 예선을 거친 지역대표 본선 경연을 비롯해 네트워킹 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시 전역에서 열린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전국 대학생 연극제를 개최, 연극에 소질 있는 청년들이 전문연극인으로 성장할 기회가 마련돼 의미를 더하고 있다.

앞서 전날 수지구 죽전동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제42회 대한민국연극제 용인사무국’ 현판 제막식이 열렸다.

행사엔 연극제 대회장을 맡게 될 이상일 시장과 이순재 선생, 손정우 대회조직위원장(한국연극협회 이사장), 한원식 대회 집행위원장(한국연극협회 경기도지회장), 김혁수 용인문화재단 대표, 김희영 용인시의회 부의장, 노승식 용인예총회장 등 내빈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 시장은 이순재 선생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이상일 시장은 “존경하는 이순재 선생님께서 제42회 대한민국연극제 명예대회장을 맡아 주셔서 연극제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것임을 확신한다”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권위 있는 연극제를 용인특례시에서 개최할 수 있게 돼 영광이고, 연극제를 계기로 용인에 문화적 르네상스가 꽃피우고 용인이 문화도시로 거듭나는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극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사무국에서 최선을 다할 테지만 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순재 선생은 “말석을 줘도 마다하지 않고 뛰어와 힘을 보탤 생각이었는데 과분하게 명예대회장으로 위촉해 주셔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올해 용의 해인 만큼 대한민국 연극제 개최를 통해 용인이 용의 비상하는 기운을 받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도시로 이름을 날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용인포은아트홀에 자리 잡은 연극제 사무국은 손 대회 조직위원장, 한 집행위원장을 중심으로 행정감독 등을 포함해 한국연극협회 사무국 직원, 용인문화재단 협력운영TF팀, 용인특례시 문화예술과 직원 등 20여 명이 상주하며 연극제 컨트롤 타워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