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득’ 셀프주유 땐 초과 결제 주의…주유소에 무슨 일이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던 A씨는 고속도로 셀프주유소에서 ‘가득 주유’를 선택해 9만6000원어치 기름을 주유했다. 그러나 며칠 뒤 A씨가 확인한 카드 결제 내역에는 9만6000원이 아니라 15만원이 적혀있었다. ‘가득 주유’로 선결제한 15만원이 취소되고 9만6000원이 새로 승인돼야 했지만, 카드 한도 초과로 9만6000원 결제가 승인되지 않으면 선결제도 취소되지 않은 것이다.

금융감독원과 여신금융협회는 3일 셀프주유소 가득 주유에 따른 카드 초과 결제 문제와 소비자 유의 사항 등을 안내했다. 금감원은 소비자가 셀프주유소에서 카드 결제를 한 뒤 ‘영수증’에서 결제 금액과 실제 주유 금액이 일치하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셀프주유소는 고객이 선택한 최대 주유 예상 금액을 보증금 개념으로 먼저 결제한 후 주유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후 실제 주유 금액이 보증금보다 작다면, 실제 주유 금액을 새로 승인한 후 선결제를 취소하는 절차를 따른다.

셀프주유소 화면 예시. 금융감독원 제공

문제는 A씨의 사례처럼 카드 한도 초과 등을 이유로 새 결제 승인이 거절되면 먼저 결제한 금액이 취소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결국 A씨는 실제 주유한 금액보다 더 많은 금액을 결제하고, 다시 결제를 취소하는 등의 번거로운 절차를 거쳐야 했다.

앞으로 셀프주유소에서 카드 승인이 거절된 경우, 카드사에서는 ‘한도 초과 승인 거절 안내’ 문자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영수증이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초과 결제’를 확인하면 소비자는 주유소에 다시 방문하지 않고 전화로도 결제를 취소할 수 있다. 이후 취소 및 환급은 일반 카드결제 취소와 동일하게 3~4영업일이 소요되며, 처리 결과는 카드사 앱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