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올해 어선 36척 감척 자원 회복 및 경영개선

올해 사업비 50억 투입, 수산자원 회복과 어업경영 개선
어획량 감소, 유가상승 등 여건 반영, 어획 강도 높은 업종

어선 감축에 따른 감정평가를 위해 대기 중인 어선.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올해 5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연안어선 36척 이상 감척을 목표로 본격 사업 추진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도는 경쟁 조업으로 업종간 분쟁 심화 업종, 어획 강도가 높아 자원남획이 심한 업종, 수산자원 감소와 소비·수출 부진과 경영악화에 어려움을 겪는 업종을 우선 감척해 지속 가능한 수산자원의 이용·보전과 어업인들의 안정적인 소득을 지원할 방침이다.

감척을 희망하는 어업인은 오는3월 관할 시·군 누리집에서 사업신청 공고문의 신청 기간과 세부자격사항, 구비서류 등을 참고해 방문 신청하면 된다.

어선 감축에 따른 폐선처리 이미지. 경남도 제공

사업자 선정은 신청자 중에 사업 지침상의 우선순위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며 최종 감척 금액 및 사업량은 감정평가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세부 감척 내용은 감척 희망률이 높고 업종 간 분쟁이 심한 5개 연안어업 업종(선망, 들망, 통발, 자망, 복합)과 구획어업 2개 업종(장망류, 새우조망)을 주 대상 업종으로 선정해 추진할 예정이다.

감척 사업자에게는 업종별·톤급별 폐업지원금, 선체·기관·어구 등의 감정평가액 전부와 어업종사자에게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조현준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올해 연안어선 감척은 해양환경과 유가상승 어획량 감소 등 국내외 어업 여건 변화를 반영해 어업경영 개선과 수산자원 회복에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며 “감척 외 지속가능한 어업환경 조성 사업들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