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양구백자 맥 잇는다…양구백자박물관·방산중 업무협약


강원도 양구에 있는 양구백자박물관이 양구 방산중과 함께 작은 학교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이들 기관은 지난 28일 박물관 세미나실에서 ‘양구백자 장인되기 프로젝트’ 업무협약(사진)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임남호 양구교육지원청 교육장, 강인숙 방산중학교장, 신대범 양구군 경제건설국장, 정두섭 양구백자박물관장 등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은 양구백자박물관의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한 교육으로 학생들의 진로 탐색의 기회를 확대하고자 마련됐다. 또한 작은 학교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리 고장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됐다.

양구백자박물관은 방산중 교육과정과 연계한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한다. 학교는 박물관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상호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양구백자 장인되기 프로젝트’는 방산중학교 학생 10여 명을 대상으로 2024년부터 총 6학기 과정으로 운영된다. 1년 차에는 흙 가래 쌓기, 판 성형, 물레 성형의 기초를 교육하면서 학교에서 사용하는 물컵, 작은 잔 등을 만들어 보는 과정이 운영된다.

2년 차에는 물레 성형으로 컵, 항아리, 접시, 병 등을 만들어 보고, 투각 및 양각 기법을 익히는 과정이 운영된다.

3년 차에는 물레 성형으로 자유 작품 만들기, 석고 틀을 이용한 그릇 만들기 등이 운영되고, 졸업 전시 작품을 준비한다.

양구백자박물관은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작품 전시도 진행할 예정이다.

정두섭 양구백자박물관장은 3일 “지자체와 교육기관, 지역사회가 협력하는 공동 교육과정 모델로써 교육경쟁력 강화와 지역 활력의 상생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성공적인 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양구=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