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어촌소멸 대응 본격화…귀어·귀촌 지원 강화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어촌소멸 대응을 위한 귀어 학교 및 귀어·귀촌 지원센터 운영 등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인천의 어가(어가인구)는 2016년 2097가구(5133명), 2018년 1965가구(4728명), 2020년 1575가구(3512명), 2022년 1480가구(3030명) 등으로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대표 어촌지역인 강화군과 옹진군은 2021년 행정안전부로부터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됐다.

시는 어촌지역 인구 유입과 성공적인 귀어·귀촌 지원을 위해 2022년 12월 ‘인천시 귀어·귀촌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이듬해 3월 ‘인천시 귀어·귀촌 지원계획’을 수립했다.

이를 통해 귀어 학교 운영이 4일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올해 4차례 무료로 운영되는 귀어학교에서는 사전 모집된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귀어·귀촌 및 어촌 정착에 필요한 3주간의 이론 교육, 2주간의 어촌현장 실무·실습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수료생에게는 귀어창업 및 주택구입 지원, 청년어촌정착 지원, 창업어가 멘토링, 배합사료 구입 지원 등 귀어·귀촌 관련 혜택이 우선적으로 주어진다.

귀어 학교와 함께 문을 여는 귀어·귀촌 지원센터는 귀어·귀촌 관련 상담·안내·정보제공을 비롯해 어업 기술지도 및 어촌 적응 교육 사업, 판로 상담·지원, 귀어업 및 귀촌 관련 정책 발굴과 조사·홍보, 지역주민 교유협력 사업, 귀어·귀촌 박람회 참여 등의 업무를 맡는다. 시는 귀어·귀촌 지원센터 운영으로 여러 기관에 분산된 귀어·귀촌 관련 정책을 통합하고 책임 있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어촌의 매력과 인지도를 높여 유입 인구를 늘리는 관심, 희망(준비), 정착, 거버넌스 등 단계별 귀어·귀촌 사업도 추진된다. 시는 우선 누리집 구축, 도시민 어촌유치 지원 등 귀어·귀촌 홍보 강화를 통해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어 귀어·귀촌 사전체험, 멘토단 운영, 귀어인 인턴제 등을 통해 귀어 초기 부담을 완화한다.

또 수산 공익직불제, 대체인력 지원, 귀어인의 집 조성 등으로 안정적인 어촌 정착을 돕고 양식장 및 임차료 지원으로 청년들의 수산업·어촌 진입장벽을 낮춘다. 어촌·어항 환경 개선, 어촌뉴딜 300 추진 등을 통해서는 어촌생활 서비스 인프라를 확충한다.

김율민 시 수산기술지원센터 소장은 “인천은 도시민 접근성이 뛰어나고 도시와 어촌이 공존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귀어·귀촌을 고려하는 사람들에게 장점이 많다”며 “인천에 꼭 맞는 귀어·귀촌 활성화 사업을 통해 어촌지역에 희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1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