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와 교통 분야 정책교류

지속 가능한 교통발전 위해 협약 체결
첨단·친환경·광역교통 정보·지식 수시 공유

경기도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관계자들이 지난 1일 지속 가능한 교통발전을 위한 정책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지난 1일(현지시간) 캐나다 리티시컬럼비아주 청사에서 지속 가능한 교통발전을 위한 정책교류를 위해 브리티시컬럼비아주와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 롭 플레밍 브리티시컬럼비아주 교통·인프라부 장관이 참석해 양 기관의 주요 교통 시책을 논의했다.

도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는 2008년 5월 19일 자매결연 이후 경제, 문화예술 등 분야에서 교류하고 있다.

경기도 교통국 대표단은 이날 똑버스(DRT), 대중교통 비접촉(Tagless) 요금결제 서비스 등 도내 다양한 교통정책 성공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 특성을 고려한 대중교통 운영체계 및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등 대중교통 준공영제 운영 노하우를 상호 교류했다.

양 기관은 첨단교통, 친환경교통, 광역교통 분야에 대해 정책교류 협약을 체결해 정기적으로 공동 세미나 등을 개최할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주민의 교통서비스 질 제고를 위해 양 지방정부의 교통 관련 기관·기업 협력을 장려하고 양 기관 간 정보·지식을 수시 공유하기로 협의했다.

김상수 도 교통국장은 “이번 협약으로 두 지역이 함께 미래의 교통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혁신적인 교통 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두 지역의 교통 분야 발전을 위해 정책협력과 교류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롭 플레밍 브리티시컬럼비아주 교통·인프라부 장관은 “이번 교통 분야 업무협약은 브리티시컬럼비아주와 경기도가 우수한 교통정책을 서로 교류하고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기도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가 교통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교통국 대표단은 2월 28일부터 3월 6일까지 캐나다 밴쿠버,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 등을 방문해 똑버스 등 도내 교통정책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북미지역 선진교통정책을 비교·분석하여 경기도 교통정책으로 도입 검토할 예정이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