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겨눈 원희룡 “범죄혐의자 공천해도 당선 안돼”

원희룡(왼쪽)과 이재명. 국민일보 DB

인천 계양을 국민의힘 후보인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명룡대전’ 성사 소식에 즉각 돌직구를 던졌다. 원 전 장관은 이 대표를 ‘범죄혐의자’라고 칭하며 견제에 돌입했다.

원 전 장관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범죄혐의자냐, 지역 일꾼이냐? 클린스만이냐, 히딩크냐?”라며 “대한민국 그 어느 지역도 특정 정당의 볼모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이 대표를 ‘범죄혐의자’와 ‘클린스만’에, 자신을 ‘지역 일꾼’과 ‘히딩크’에 빗댄 것이다.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은 최근 아시안컵 4강 탈락 후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에서 경질됐다.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은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끈 명장이다.

원 전 장관은 “계양도 마찬가지다. 지난 25년간 민주당 당대표를 두 명이나 배출했지만, 계양의 발전은 더뎠고 주민의 삶은 나아지지 않았다”며 “이제는 더 이상 범죄혐의자를 공천해도, 허무맹랑한 공약을 내던져도, 무조건 당선시켜 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원 전 장관은 “계양은 변해야 발전한다. 그리고 분명히 변할 것”이라며 “원희룡은 진짜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이 대표를 현 지역구인 계양을에 단수 공천했다. 이로써 원 전 장관과 이 대표는 오는 4월 10일 국회의원선거에서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됐다.

한편 민주당은 친명계인 조정식 사무총장을 경기 시흥을에, 김성환 의원을 노원을에 단수 공천했다. 서초갑은 김경영 전 서울시의원이 단수 공천됐다.

노원갑은 고용진 의원과 우원식 의원이 맞붙는 2인 경선 지역으로 확정됐다. 경기 부천갑에선 김경협(부천갑) 의원과 서영석(부천정) 의원, 유정주 비례대표 의원의 3자 경선이 치러진다.

김기표 전 대검찰청 검찰연구관과 서진웅 전 경기도 의원은 부천을에서, 김상희 의원과 이건태 민주당 당 대표 특보는 부천병에서 맞붙는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