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인천 계양을 단수공천…원희룡과 ‘명룡대전’ 성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대표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국민일보 DB

더불어민주당이 2일 이재명 대표를 현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 단수 공천했다. 친명계인 조정식 사무총장은 경기 시흥을에서 단수 추천을 받아 6선에 도전하게 됐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10차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8개 지역구를 대상으로 이뤄진 이번 심사에서 단수 공천 지역과 경선 지역은 각각 4곳이었다. 계양을에 단수 공천된 이재명 대표는 국민의힘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명룡 대전’을 벌이게 됐다.

서울 노원병이 지역구였던 김성환 의원은 노원을에, 김경영 전 서울시의원은 서초갑에 단수 공천됐다.

노원갑은 고용진 의원과 우원식 의원이 맞붙는 2인 경선 지역으로 확정됐다. 이번 선거구 획정에서 노원구는 갑·을·병에서 갑·을로 변경됐다.

경기 부천갑에선 김경협(부천갑) 의원과 서영석(부천정) 의원, 유정주 비례대표 의원의 3자 경선이 치러진다. 부천을에선 김기표 전 대검찰청 검찰연구관과 서진웅 전 경기도 의원이 경선을 펼친다.

김상희 의원과 이건태 민주당 당 대표 특보는 부천병에서 맞붙는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