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늘까지 꽃샘추위… 오후부터 중부 내륙 눈·비

서울지역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기록하는 등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린 1일 오후 서울 명동에서 두꺼운 옷차림의 시민이 길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3·1절 연휴 이틀째인 2일까지 예년보다 기온이 낮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꽃샘추위가 이어지겠다. 중부·제주·전라 지방 등 곳곳에서는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가운데 바람도 강하게 불어 더욱 춥겠다. 특히 오후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바람이 더욱 강해지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 영상 5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5~12도로 전날과 비슷한 평년 수준을 회복하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 기온은 서울 영하 2도, 인천 영하 1도, 춘천 영하 4도, 대구 영상 1도, 광주 영상 2도, 부산 영상 4도, 제주 영상 6도다.

최고 기온은 서울 영상 8도, 인천 영상 6도, 춘천 영상 7도, 대구 영상 12도, 광주 영상 12도, 부산 영상 12도, 제주 영상 12도로 예상된다.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는 오후부터 비 또는 눈 소식이 있겠다.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지역에는 이날 오후부터 시작된 눈이 다음 날(3일) 오전 6시까지 이어지겠다.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북 서부에는 0.1㎜ 미만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0.1㎝ 미만 눈이 날리겠다.

3일에는 기압골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나면서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맑아지겠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