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눈 떠, 눈 떠”…조산 신생아, 대학병원 긴급이송 순간

부산서 임신 29주 만에 출산한 딸
양산부산대병원 중환자실 옮겨져…“현재 건강”

1일 오전 기장군 정관읍에서 119구급대원이 조산아를 응급처치하면서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출산 예정일보다 일찍 태어난 신생아가 119구급대원의 도움으로 신속히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목숨을 구했다.

1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42분쯤 기장군 정관읍에 있는 한 여성의원에서 조산아를 신속하게 치료시설이 있는 병원으로 이송해 달라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앞서 이날 오전 8시22분쯤 정관119안전센터 구급대원이 복통을 호소하는 임산부를 해당 여성의원으로 이송했다.

해당 임산부는 이곳에서 임신 29주 만에 딸을 출산했다. 문제는 해당 의원에 조산아를 치료할 수 있는 시설이 없었다는 것이다.

1일 오전 기장군 정관읍에서 119구급대원이 조산아를 응급처치하면서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당시 구급차 내부 영상을 보면출동한 정관119안전센터 구급대원은 구급차에서 아이가 의식을 잃지 않도록 태명을 부르고 “눈 떠” “눈 떠”라고 외치며 응급처치했다.

조산아는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신생아 중환자실로 이송됐고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출동한 대원이 응급처치하고 그와 동시에 119종합상황실 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는 병원을 신속하게 선정했다”며 “구급대원과 구급상황관리센터가 잘 어우러져서 아이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