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웃음 오랜만…‘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깜짝 외출

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의 사업체 행사를 방문한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 손미나 인스타그램 캡처

현대가 며느리인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의 근황이 전해졌다.

2일 온라인에 따르면 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는 지난 28일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후배 노현정 아나운서의 반가운 방문’이라며 노 전 아나운서와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손 전 아나운서는 올리브오일을 판매하는 올라미나 대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리빙디자인페어에 참석했다. 손 전 아나운서의 부스에 노 전 아나운서가 응원차 방문한 것이다.

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의 사업체 행사를 방문한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 손미나 인스타그램 캡처

손 전 아나운서는 “노현정 전 아나운서 등 사랑하는 동생들이 전시 둘째 날인 오늘 아침 일찍부터 코엑스 올라미나 부스로 출동했다”며 “어떤 일이든 단걸음에 달려와 무조건 응원하고 지지하는, 서로를 늘 아끼고 애정해 마지않는 오래고 깊은 우정의 친구들이 있다는 건 인생에 큰 힘”이라고 했다.

손 전 아나운서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노 전 아나운서는 올리브오일을 맛본 뒤 “부드럽고 고소하고 혼자 먹기 아쉬운 건강한 맛”이라며 “신선하다”고 평가했다. 노 전 아나운서가 연이어 마시자 손 전 아나운서는 “그냥 병째 마셔”라고 농담을 건넸고, 노 전 아나운서는 “많이 사랑해 주세요”라며 밝게 웃었다.

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의 사업체 행사를 방문한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 손미나 인스타그램 캡처

손 전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서도 노 전 아나운서와 함께 찍은 영상을 올리고 “그녀의 매력은 거의 마력 수준”이라며 “완벽하고 차가울 것 같지만 나와 같은 현무암 패밀리(빈틈이 있다는 뜻)”라고 썼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변함없음, 한결같음. 그건 정말 최고”라고 치켜세웠다.

KBS '상상플러스' 진행 당시 노현정 전 아나운서. KBS 제공

노 전 아나운서는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2006년 현대그룹 3세 정대선 HN 사장과 결혼한 이후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그동안 언론에 노출된 건 현대가 집안 행사를 오갈 때가 전부였다. 그는 슬하에 2007년생과 2009년생 두 아들을 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