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日언론 “尹, 역사문제 언급 無… 협력적 한일관계 강조”

尹대통령 3·1절 기념사 반응
‘미래 파트너’ 강조 주목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언론들은 1일 윤석열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2년 연속 일제 강제동원 등 구체적인 한일 역사 문제를 언급하지 않고 ‘미래 파트너’로서의 협력적 한일 관계를 강조한 데 주목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이날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를 파트너로 규정하며 내년 한일 수교 정상화 60주년을 계기로 보다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양국 관계로 한 단계 도약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역사가 남긴 어려운 과제들을 함께 풀어나간다면, 한일 관계의 더 밝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징용 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윤 대통령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둘러싼 안전 보장 협력과 한일 양 국민 교류를 거론하며 일본이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는 파트너라고 말했지만, 징용이나 위안부 등 구체적인 역사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윤 대통령이 지난해 3·1절 연설에서 역사 문제를 언급하지 않고 일본과 관계 강화를 표명해 그 후 관계 개선을 위한 흐름으로 연결했다”면서 “이번에도 징용 문제나 위안부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고 논평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사히신문 역시 “윤 대통령이 지난해 연설에 이어 징용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며 “일본을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는 파트너가 됐다’고 강조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한일 관계에 대해 “한일 양국은 아픈 과거를 딛고 ‘새 세상’으로 함께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 인권, 법치의 가치를 공유하며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고,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는 파트너가 됐다”고 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