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디도스 피해’ LCK, 평일 9시·오후 7시 녹화 중계

LCK 제공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가 잔여 경기를 평일은 오후 9시, 주말은 오후 7시에 송출한다.

최근 LCK는 디도스 공격 여파로 의심되는 네트워크 끊김 현상으로 인해 경기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처음으로 디도스 의심 현상이 발생한 지난달 25일 디플러스 기아와 DRX의 경기는 경기 중단과 재개를 반복한 까닭에 7시간 가까이 치러지기도 했다.

LCK는 이틀간 온라인 방벽을 강화한 뒤 리그를 재개했지만, 28일 T1과 피어엑스의 맞대결 1세트에서도 디도스 의심 현상이 발생했다. LCK는 양 팀의 2세트를 추후 진행하겠다고 공지하고 경기를 관람객 없이 사전 녹화한 뒤 자정이 지난 시간에 녹화 중계했다.

디도스 공격이 계속되자 LCK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공개로 대회를 진행하고 이를 녹화 중계하기로 했다. 29일에는 경기를 사전 녹화한 뒤 평소와 같은 오후 5시가 아닌 오후 9시에 중계를 시작했는데 뒤늦게 중계 시간을 고지해서 팬들로부터 질책을 받았다.

LCK는 1일 SNS 채널을 통해 “매번 변경되는 방송 시간으로 인한 불편을 조금이나마 줄이기 위해 중계 경기를 최대한 평일 오후 9시, 주말 오후 7시에 맞춰 송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재도 디도스 공격에 대한 방어책이 완벽하지 않은 만큼 “송출 시간이 경기 진행 상황에 따라 지연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1일에는 한화생명e스포츠와 피어엑스, 젠지와 KT 롤스터의 맞대결이 예정돼 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