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일본, 러 독자제재 추가…개인 12명·단체 8곳 자산동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달 29일 도쿄에서 열린 자민당 파벌의 정치 자금 문제와 관련한 중의원 정치윤리심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1일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속하는 러시아의 개인과 단체에 대한 추가 제재를 결정했다.

현지 공영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러시아 단체 8곳과 개인 12명을 자산 동결 대상에 추가하기로 했다. 신규 제재 대상에는 우크라이나에서 어린아이를 연행하는 데 관여한 혐의가 있는 러시아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도 포함됐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 2주년을 맞아 지난달 24일 화상으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 의사를 드러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의 공정하고 영속적인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 (추가 제재) 시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또 러시아 산업기반 강화에 기여하는 물품 수출과 러시아에서 생산된 비공업용 다이아몬드의 우회 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