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안은미·안애순·안성수…현대무용 안무가 ‘3안’ 나란히 무대에

국립정동극장, 4월 3·5·7일 기획공연 ‘봄날의 춤’


한국을 대표하는 ‘안씨 현대무용 안무가’ 3인의 작품이 잇따라 국립정동극장 무대에 오른다. 국립정동극장은 4월 3·5·7일 기획공연 ‘봄날의 춤’에서 안은미, 안애순, 안성수의 작품을 각각 선보인다.

‘봄날의 춤’은 하나의 무용 장르를 대표하는 안무가들을 초청하는 기획공연으로 지난해 열린 전통무용 공연 ‘한여름 밤의 춤’의 후속 시리즈다. 올해는 현대무용 분야에서 안무가 3명의 작품을 선보인다.

4월 3일에는 안은미의 ‘거시기 모놀로그’가 무대에 오른다. 수치와 부끄러움으로 남아있는 할머니 세대의 첫날밤 이야기를 소재로 60∼90대 여성들의 목소리를 무대 위에 재생시키고 무용수의 몸을 통해 주체적인 메시지를 회복하는 과정을 그린다. 2019년과 2021년 영등포문화재단에서 공연한 작품이다. 할머니 세대의 첫날밤 이야기를 소재로 한다.

4월 5일에는 안애순의 ‘척’이 관객과 만난다. 절대적 기준 아래 사라졌던 개인의 세계에 주목한다. 제목은 아시아의 전통적인 측량법 도량형인 ‘척’(尺)에서 따왔다. 2021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아시아 무용 커뮤니티 레퍼토리 제작 공연으로 초연한 작품으로 5월 영국 런던과 맨체스터 투어를 앞두고 있다.

4월 7일에는 안성수의 ‘스윙 어게인’이 무대에 오른다. 흥겨운 스윙 음악에 1980년대 유행곡과 영화 ‘그린북’ OST 등을 통해 음악적으로 더 많은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2018년과 2019년 국립현대무용단에서 공연한 ‘스윙’을 발전시킨 작품이다. 작품 이해를 돕기 위해 작곡가 라예송의 해설이 함께한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