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공천, 시스템 따라 공정하게 진행…잘 해왔다”

공천 공정성 논란 일축
홍익표 원내대표 “홍영표 컷오프, 매우 부적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일 공천을 둘러싼 공정성 논란과 관련해 “여러가지 점들을 종합 평가해 잘해왔고 공천관리위원회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서울 용산구 효창동에서 열린 ‘대한민국 독립영웅 묘역 참배’ 행사 이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공관위에서는 여러가지 요소를 복합적으로 검토해 시스템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후보자를 가려내고 있다”고 말했다.

‘사천 논란’ 등 불공정 공천에 반발한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의 잇단 탈당에도 당의 공천에 큰 문제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 대표는 “저로서는 지도부에서 다시 한번 최종적으로 거르게 되겠지만 지금까지 충분하게 경쟁을 보장하고 새로운 분들에게도 기회도 부여하고 그간 여러가지 점들을 종합 평가해서 공관위에서 잘해왔다고 생각한다. 그 판단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당헌과 당규, 1년 전에 이미 만들어놓은 세세한 특별당규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독립된 기구에서 시행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언제나 똑같은 상황이 되어서도 나의 판단과 다른 사람의 판단이 다를 수 있다”며 “민주당의 현재 있는 국회의원님들 또 도전하시는 후보들 모두 훌륭한 분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경쟁은 피할 수 없는 일이고 많은 새로운 인물들에게 공정한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 판단은 다를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최근 민주당은 공천관리위원회이 공천 내용을 둘러싸고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는 등 파열음이 나왔다. 공관위원이던 이재정 의원이 기동민 의원에 대한 ‘컷오프’(공천 배제) 결정에 대해 절차적 문제를 지적하며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도 이날 MBC라디오에 나와 홍영표 의원이 컷오프된 것을 두고 “전략공천관리위의 결정이 매우 부적절했다. 도대체 어떤 정무적 판단인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표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