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2년만의 필드 복귀’앤서니 김, 비밀병기는 ‘타이틀리스트’

드라이버에서 퍼터에 이르기까지 풀장착
12년전엔 우즈와 마찬가지로 나이키 사용

앤서니 김. AP연합뉴스

12년 만에 필드에 복귀한 ‘골프 천재’ 앤서니 김()의 비밀병기는 타이틀리스트 풀라인업인 것으로 밝혀졌다.

앤서니 김은 1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의 로열 그린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에서 개막하는 LIV 골프 제다에 출전한다.

LIV 골프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앤서니 김의 장비를 보면 드라이버에서 퍼터까지 타이틀리스트 일체였다.

드라이버는 타이틀리스트의 최신 제품 TSR 3(로프트 9도)이며 후지쿠라의 벤투스 블랙 TR 6X 샤프트를 장착했다.

3번 우드 역시 타이틀리스트의 TSR2+(로프트 13도)이며 역시 후지쿠라 샤프트를 달았다.

아이언도 타이틀리스트 풀 세트였다. 2번 아이언은 T200, 4번 아이언은 T100, 그리고 5번부터 피칭웨지까지는 620MB로 구성했다.

2번과 4번 아이언은 관용성을 고려해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5번∼피칭웨지가 머슬백 아이언이라는 건 앤서니 김의 스윙이 전혀 녹슬지 않았음을 암시한 것으로 보인다.

웨지는 총 3개로 타이틀리스트 보키 SM10 시리즈 50도, 54도, 59도다. 퍼터는 스코티 카메론 뉴포트 T10 셀렉트 프로토타입이며 그립은 슈퍼스트로크 제품을 끼웠다. 볼은 타이틀리스트 프로V1이다.

앤서니 김의 클럽이 주목받은 이유는 그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뛸 때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나이키로 풀장착했기 때문이다.

타이거 우즈(미국)와 한솥밥 식구였던 앤서니 김은 당시 나이키의 드라이버, 우드, 아이언, 웨지를 사용했다. 볼도 나이키 제품이었다.

당시에도 앤서니 김이 사용한 아이언은 전통적인 스타일의 블레이드였다.12년전과 마찬가지로 머슬백 스타일의 블레이드는 여전히 앤서니 김이 선호하는 아이언 타입이다.

한편 복귀전 캐디는 오랜 친구인 라이언 토디가 맡는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