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모든 독립운동 가치 합당한 평가 받아야…역사 독점 안돼”

제105주년 3·1절 기념사

입력 : 2024-03-01 10:39/수정 : 2024-03-01 11:04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제105주년 3·1절 기념사에서 “무장독립운동, 외교독립운동, 문화독립운동 등 모든 독립운동의 가치가 합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1일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오늘 이 자리에서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함께 돌아보았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3·1운동을 기점으로 국내외에서 여러 형태의 독립운동이 펼쳐졌다”며 “목숨을 걸고 무장독립운동을 벌인 투사들이 있었고, 국제정치의 흐름을 꿰뚫어 보며 세계 각국에서 외교독립운동에 나선 선각자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스스로 역량을 갖추도록 교육과 문화독립운동에 나선 실천가들도 있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제국주의 패망 이후 우리의 독립을 보장받을 수 있었던 것은 이러한 선구적 노력의 결과였다”며 “그 역사가 대대손손 올바르게 전해져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어느 누구도 역사를 독점할 수 없다”며 “온 국민과, 더 나아가 우리 후손들이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에 긍지와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와 정부는 독립과 건국, 국가의 부흥에 이르기까지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이 올바르게 기억되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