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깜짝 결혼’ 오타니 “아내는 평범한 일본인…작년 약혼”

1일 다저스 스프링캠프 훈련 전 언론 인터뷰
“함께 있으면 즐겁다…늘 잘 이해해줘” 애정 드러내

오타니 쇼헤이가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결혼 관련 인터뷰를 하며 웃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깜짝 결혼 발표 이후 아내에 대해 “평범한 일본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전날 SNS를 통해 결혼 발표를 한 오타니는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다저스의 스프링캠프 훈련을 앞두고 예고한 대로 취재진 앞에 섰다. 결혼과 관련한 답변을 했지만 아내의 구체적인 신상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오타니는 일본 닛칸스포츠 등과의 인터뷰에서 “아내는 정말 평범한 일본인이다. 정확한 시점을 말씀드릴 순 없지만 3~4년 전에 알게 됐고 지난해 약혼했다”며 “정규시즌을 시작하기 전에 결혼 소식을 알리고 싶었다. 문서상의 정리를 마치고 지금 발표했다”고 밝혔다.

오타니 쇼헤이가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결혼 관련 인터뷰를 하며 웃고 있다. AP연합뉴스

‘굳이 결혼 발표를 한 이유가 있나’라는 질문에 오타니는 “내가 결혼을 하지 않아도 시끄럽고, 결혼을 해도 시끄러우니까. 야구에 집중하려고 결혼을 발표했다”고 장난스럽게 답했다.

오타니는 일본을 넘어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도 가장 주목받는 스타 플레이어다. 전 세계 스포츠 역대 최대 규모인 10년 7억 달러(약 9200억원)에 다저스와 계약하며 주목도는 더 커졌다.

수년 동안 오타니는 슈퍼스타로 주목받았지만 사생활은 거의 노출되지 않았다. 열애설이 불거지긴 했지만 모두 사실무근으로 드러났다. 그의 깜짝 결혼에 더욱 전 세계 이목이 쏠린 이유다.

오타니 쇼헤이가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결혼 관련 인터뷰를 하며 웃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오타니는 “아내와는 일본에서 짧은 기간에만 만났다. 밖에서 만나면 시끄러워지니까 실내 데이트만 했다”며 “아내가 시즌 중에는 미국에 거의 오지 않았다. 올해는 스프링캠프 기간에 이곳으로 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내와) 함께 있으면 즐겁다. 계속 함께 지내는 상상을 할 수 있었다”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타니는 “다저스와 계약에 아내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아내는 내 여러 상황을 늘 잘 이해해준다”며 “(반려견) 데코핀을 키우는 것도 내가 결정해 아내에게 전화로 말했는데, 잠시 놀랐을 뿐 내 결정을 이해해줬다”고 웃었다.

오타니 결혼 발표 글. 오타니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오타니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일본어와 영어로 “여러분께 결혼했다는 소식을 알린다. 일본 여성과 결혼해 새 인생을 살게 됐다”고 밝혔다. 일본어로는 “새로운 팀과 새로운 환경에서 새 출발 한다. 두 사람(한 마리도·반려견 데코핀을 칭함)이 힘을 합해 서로를 응원하고, 팬 여러분과 함께 걸어가고자 한다”고 썼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