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살 1억 모은 짠순이, 2년만 2억 달성…“청약 당첨도”

입력 : 2024-03-01 07:56/수정 : 2024-03-01 08:23
24살에 1억원을 모은 데 이어 2년 만에 2억원을 저축한 20대 곽지현씨. 유튜브 채널 ‘자취린이’ 영상 캡처

스물 넷의 나이에 저축만으로 1억원을 모아 화제가 됐던 20대 여성이 2년 만에 저축액 2억원을 넘겼다고 밝혀 다시 이목을 모았다.

유튜버와 블로거 등으로 활동 중인 곽지현씨는 지난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자취린이’ 커뮤니티에 ‘2억 모은 99년생 짠순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24세였던 2022년 2월 SBS ‘생활의 달인’에 출연해 4년 만에 1억원을 모았다고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다.

곽씨는 “6년 만에 2억원을 모으게 됐다”며 “1억원을 모을 때만 해도 아르바이트를 하며 돈을 아끼고 모아 4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2억원까지는 얼마의 시간이 필요할지 몰라 막막했는데 2년 만에 1억원을 더 모으게 됐다”고 말했다.

곽지현씨가 공개한 통장 자산 내역. 유튜브 채널 ‘자취린이’ 캡처

그는 “하지만 1억원을 모은 후에는 돈이 모이는 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졌다”면서 “더 많이 벌고 더 적게 써서 빨리 3억원을 모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저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또한 제 모습을 보고 자극을 받아 열심히 공부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저 역시 여러분들의 응원 덕에 많은 힘 얻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곽씨는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아파트 청약에 당첨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곽씨가 공개한 1월 가계부에 따르면 그의 1월 지출액은 총 50만원 정도였다. 보험, 관리비, 교통비, 식비, 데이트 비용 등 고정 비용은 약 27만원이었다.

2022년 '생활의 달인' 출연 당시 곽지현씨. SBS 방송화면 캡처

곽씨는 ‘생활의 달인’ 출연 당시 순탄치 않은 가정사로 돈을 모으기 시작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아빠의 화병, 엄마의 알코올 의존증, 언니의 극단적 선택 등으로 철이 빨리 들어 온전히 내가 나를 책임지기 위해 악착같이 돈을 모았다”고 말했다.

저축 비결에 대해서는 “월급은 평균적으로 200만원 정도인데 적게 받을 때는 190만원 정도 받는다. 제가 좀 바쁘게 사는 편인데 그렇게 살면 한 달에 200~230만원 정도 벌 수 있다”면서 “식비로는 1만원도 쓰지 않고 오직 노동과 저축만으로 돈을 모은다”고 했다.

현재 곽씨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1일 기준 약 2만명에 달한다. 그는 네이버 카페와 블로그 등도 운영하며 저축팁을 공유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