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매우 뛰어나”…한강 ‘작별하지 않는다’ 佛기메 문학상

작가 한강의 '작별하지 않는다'가 제7회 프랑스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에 선정됐다. 사진은 시상식 장면. 연합뉴스

작가 한강의 ‘작별하지 않는다’가 제7회 프랑스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을 수상했다.

29일(현지시간) 기메 문학상 심사위원단은 소설 부문 최종 후보 세 작품 중 ‘작별하지 않는다’를 수상작으로 선정하고 시상했다.

심사위원단은 사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한강의 절제된 표현력과 주제의 보편성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로르 아들레르 심사위원장은 시상식에서 “한강의 책을 읽은 심사위원단 모두 매우 뛰어난 작품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한강 작가는 일정상 시상식에 직접 참석하진 못했다. 그는 출판사를 통해 감사를 전하며 “이 소설은 작별 인사를 하지 않기로 결심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그들은 깊은 밤, 바닷속에서 촛불을 켠다. 그들처럼 깜빡이는 빛에 대한 믿음을 멈추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한강의 '작별하지 않는다' 프랑스어판. 그라세출판사 제공

‘작별하지 않는다’는 제주 4·3의 비극을 세 여성의 시선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소설가인 주인공 경하가 사고를 당해 입원한 친구 인선의 제주도 빈집에 내려가서 인선 어머니의 기억에 의존한 아픈 과거사를 되짚는 내용이다.

이 작품은 지난해 8월 ‘불가능한 작별’이란 제목으로 프랑스에서 출간돼 11월 프랑스 4대 문학상 중 하나인 메디치상의 외국문학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기메 문학상은 프랑스 기메 국립동양박물관이 수여하는 상으로, 매년 프랑스어로 출간된 현대 아시아 문학 작품 가운데 수상작을 선정한다. 2018년 황석영이 장편 소설 ‘해 질 무렵’으로 기메 문학상을 받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