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女연락 나눴을뿐”…나균안 ‘외도-아내폭행’ 재차 부인

나균안과 아내 A씨. 롯데 자이언츠 제공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투수 나균안(25)이 배우자 폭행 및 외도 의혹에 대해 재차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나균안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우리의 박성우 변호사는 지난 29일 “의뢰인은 2020년 결혼 이후 단 한 번도 배우자를 폭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오히려 배우자가 망치로 문을 부수고, 칼을 들고 자해를 시도하며 의뢰인을 협박하고, 의뢰인에게 달려들어 의뢰인의 신고로 경찰과 구급대원이 출동한 것이 당시의 실제 사실관계”라고 반박했다.


외도설에 대해서는 “지인들과 함께 한 자리에 여성분이 동석했고 그 분과 몇 차례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있긴 하지만 그 이상의 관계는 아니다”라며 “의뢰인이 그 분을 경기장에 초대한 사실 자체가 없고 당연히 배우자와 같은 날 경기장에 초대한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시즌 개막을 눈앞에 두고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배우자가 오해하고 불편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든 일차적인 책임을 반성한다”며 “더는 야구팬과 구단 관계자들 및 주변을 불편하게 하는 일이 없게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지난해 9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나균안과 여성의 사진. 오른쪽 사진은 나균안의 아내가 남편과 여성을 목격한 팬과 나눈 다이렉트 메시지(DM). 나균안 아내 인스타그램 캡처

나균안과 2020년 결혼한 아내 A씨는 지난 27일 SNS를 통해 “남편이 불륜을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또 나균안이 자신에게 폭력을 행사해 경찰과 구급차가 출동한 적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나균안은 지난 28일 롯데 구단을 통해 불륜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이후 A씨는 SNS에 나균안과 여성이 함께 찍힌 사진이나 서로 나눈 문자메시지 등을 공개하며 재차 불륜 의혹을 제기했다.

롯데 구단은 나균안이 배우자 폭행과 외도에 대해 전면 부인함에 따라 스프링캠프를 마지막까지 함께 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소화 중인 롯데 구단은 오는 6일 귀국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