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 구간 29일 개통

서울과 강원도를 연결하는 빠른 도로망…약 1시간 단축 전망
주광덕 시장 “남양주 100만 메가시티 도약 중요한 전환점될 것”


경기 남양주시 오남읍과 수동면을 연결하는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 구간 도로가 29일 오후 11시부터 개통된다.

이날 오후 3시 팔현교차로에서 열린 국지도98호선 오남~수동 도로개설 개통식 행사에는 주광덕 남양주시장,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국회의원, 도의원 및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해 도로개통을 축하했다.

개통식 행사에 참석한 주 시장은 “남양주시민의 숙원사업이었던 대망의 국지도 98호선이 드디어 개통됐다”며 “오늘은 남양주 발전의 역사적인 날이자 주민 승리의 날이며, 남양주가 100만 메가시티로 도약하는 데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긴 공사 기간에 많은 불편을 감수하며 묵묵히 개통을 기다려주신 오남·수동 주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 구간은 서울 노원구(상계동)와 경기 가평군(청평면 대성리) 사이 단절된 8.1㎞ 구간을 연결하는 동·서축 핵심 도로다.

그동안 오남~수동 구간만 단절돼 운전자들은 약 15㎞를 우회해야 했다. 해당 구간 개통 시 서울에서 강원도간 이동시간이 평일 30분, 주말 1시간까지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시와 도는 해당 구간 개통으로 서울~경기북부~강원도를 이동할 수 있는 가장 빠른 도로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지난 7일 개통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조안~화도~포천)의 수동IC 이용이 가능해지면서 경기남부와 중부내륙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서울·경기북부지역의 교통량이 분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더불어 신설도로를 이용, 오남읍과 수동면·화도읍을 통행하는 98번(오남역~운수사거리~차산리)과 98-1번(오남역~지둔리~차산리) 버스노선이 다음 달 11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지하철 4호선(오남역)을 이용한 서울로의 접근성이 개선되면서 지역 주민들의 교통·의료·문화·복지 등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