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제70회 대한체육회 체육대상에 AG 양궁 3관왕 임시현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임시현. 대한체육회 제공

여자 양궁의 임시현이 제70회 대한체육회 체육상 체육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체육회는 29일 서울올림픽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대한체육회 체육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체육회는 지난해 대한민국 체육계에 현저한 공을 세워 체육 발전과 진흥에 기여한 체육인들을 대상으로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번 시상식에선 경기, 지도, 심판, 생활체육, 학교체육, 공로, 연구, 스포츠가치 총 8개 부문에서 107명, 6개 단체가 선정됐다.

임시현은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3관왕, 2023 베를린세계양궁선수권대회 1위, 2023 방콕 아시아양궁 선수권대회 1위 등 우수한 국제대회 성적을 거둔 공을 인정받아 체육대상을 차지했다.

여자 역도의 박혜정과 수영 김우민은 경기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지도부문에선 태권도의 황경선 코치와 양궁 김성훈 감독이, 심판부문에선 요트의 정승철 국제심판이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전경숙 충남에어로빅힙합협회장은 생활체육부문, 박미자 인천광역시북부교육지원청 교육장은 학교체육부문에서 최우수상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최신원 대한펜싱협회장과 김민곤 부산광역시 연제구태권도협회장은 공로부문, 전선혜 중앙대학교 교수는 연구부문, 현대모비스(양궁)는 스포츠가치부문에서 같은 상을 받았다.

이 밖에 각 부문별 수상자(우수상 20명, 장려상 5단체 76명)에게 표창패와 부상이 수여됐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