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황선홍 감독 보좌할 축구대표팀 코칭스태프 꾸려졌다

왼쪽부터 김영민 수석코치, 조용형 코치, 정조국 코치, 김일진 골키퍼코치, 이재홍 피지컬코치.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 대표팀의 임시 사령탑에 오른 황선홍 감독을 보좌할 코칭스태프가 꾸려졌다.

대한축구협회는 내달 태국과의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2연전에 나설 대표팀의 수석코치로 김영민(마이클김) 코치가 합류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이 외에도 조용형·정조국 코치, 김일진 골키퍼코치, 이재홍 피지컬코치가 함께 황 감독과 함께 A대표팀을 이끈다.

캐나다 국적의 김 수석코치는 2018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의 코치로 합류해 2022 카타르월드컵을 치렀고, 지난해 8월까지 대표팀 코치로 활동했다.

조 코치는 2022년부터 협회 전임지도자로 활동 중이며 현 U-16 대표팀 코치다. 정 코치는 제주 유나이티드 코치로 활동했고, 지난해 9월 제주의 감독대행을 맡기도 했다. 올림픽 대표팀 소속인 김 골키퍼코치는 3월 월드컵 예선 기간 A대표팀에서 황 감독과 함께 호흡을 맞추기로 했다.

이영진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 대한축구협회 제공

베트남 대표팀 코치를 지냈던 이영진 현 전력강화위원회 위원은 기술자문 역할로 황 감독 체제의 A대표팀을 돕게 됐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