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입주자대표회의서 의견 충돌 후 몸싸움으로 1명 사망

경찰, 폭행치사 혐의로 40대 동대표 체포


경기도 평택의 한 아파트에서 마찰을 빚던 동대표간 몸싸움이 일어나 이 중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폭행치사 혐의로 40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8일 오후 7시40분쯤 평택시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50대 B씨를 주먹과 발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이 아파트 동대표들로,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입주민 관련 안건을 논의하던 중 의견이 엇갈리자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두 사람이 뒤엉켜 다투자 회의에 참석한 다른 주민들이 이들을 말리려 했지만, A씨가 B씨를 주먹과 발로 폭행하면서 B씨가 쓰러졌다고 한다.

B씨는 곧장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약 1시간이 지난 오후 8시30분쯤 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폭행 사실은 인정하지만, 숨지게 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씨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