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부 만남 거부한 전공의들 “가면 잡혀간다더라”

류옥하다 전 가톨릭중앙의료원(CMC) 인턴 비대위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전공의 복귀 시한으로 정한 29일까지 양측의 신경전은 계속됐다. 일부 전공의는 정부의 복귀 요청뿐 아니라 대화 제안마저 거절했다. 이들은 정부가 전공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굽히지 않는 한 어떤 정부 관계자와도 대화할 수 없다는 태도를 유지했다.

류옥하다 전 가톨릭중앙의료원(CMC) 인턴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의협) 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장관, 차관의 말이 다 다른데 어디를 믿고 대화하러 가야 하는가”라며 “지금 대화하러 가면 잡혀간다는 설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전날 전공의들에게 긴급 대화를 제안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박 차관은 메시지에서 “29일 오후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자”고 전했다.

이와 관련 류 위원장은 “박 차관은 전공의에게 대화 창구를 마련하면 정부는 즉시 화답하겠다고 말했다”며 “같은 회의에서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면허정지 처분 등이 불가피하다고 엄포를 놓고, 윤석열 대통령은 의료 개혁은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류 위원장은 “대화하러 나오라고 한 다음 날에는 동료 전공의에게 업무개시 명령으로 겁을 줬다”라며 “저는 혼란스럽다. 정부 부처마다 말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공의에 대한 정부의 강경 대응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류 위원장은 “전공의를 범죄자 취급하고 모멸감을 주는 행위를 중단해달라”며 “정부 스스로 대화 의지를 확인하고 대화 창구를 통일해달라. 대통령이나 외부 인사가 중재에 나서는 것도 방법이다”고 언급했다.

대화를 제안한 박 차관을 향해 강한 반감을 숨기지 않았다. 류 위원장은 “박 차관이 옳은 대화 창구인지, 결정 권한이 있는지 묻고 싶다”면서 “제가 보기엔 그곳이 대화 창구는 아닌 것 같다. 그래서 나와 내 친구는 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류 위원장은 끝내 병원에 복귀하지 않는 전공의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전공의 2분의 1은 사태가 끝나도 안 돌아올 것”이라며 “이것은 파업이 아닌 사직의 물결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공의 이탈로 의료 현장에 문제가 생기지 않았다며, 의사 수가 절대 적지 않다는 말도 되풀이했다. 류 위원장은 “지금 서울대병원 기준 46%를 차지하는 전공의가 없는데도 의료 시스템이 큰 문제 없이 굴러가고 있다”며 “의사 수는 많다. 의대 정원을 1500명으로 감축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김재환 기자 j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