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 식품위생업소 시설개선 지원…1%대 융자


대전시가 지역 식품위생업소의 각종 시설개선 사업을 위해 1%대 저금리 융자를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상은 식품제조가공업소와 식품접객업소, 건강기능식품판매업소의 영업장·조리장·화장실 등 시설개선자금이다.

시설개선자금 융자 한도액은 HACCP 적용업소 2억원, 식품제조가공업소 1억원, 식품위생업소 5000만원, 건강기능식품판매업소 2000만원, 식품위생업소 간판·화장실 1000만원 등이다. 모범업소 및 위생등급 지정업소 육성자금도 2000만원 지원한다.

대출 이자율은 연 1% 수준이다. 대출 기간은 2년 거치 3년 균등 분할 상환이며 자금 소진 시까지 진행된다.

행정 지시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업소나 연간 매출액이 30억원 이상인 대형업소, 풍기 문란 행위로 행정처분이 종료된 날부터 1년이 지나지 않은 업소 및 환수조치 된 후 3년이 지나지 않은 업소는 제외된다.

융자를 원하는 영업주는 NH농협은행 영업점에서 대출 가능 여부를 상담받은 후 신청서·사업계획서 등을 구비해 관할 구청에 제출하면 된다. 문의는 구 위생부서와 대전시 식의약안전과에서 가능하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