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세브란스 병원장들도 “전공의 여러분, 병원으로 돌아와야 할 때”

전날엔 서울대병원장이 현장 복귀 호소

전공의 집단이탈 열흘째이자 정부가 제시한 복귀 시한인 29일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대학교병원 원장에 이어 세브란스병원 원장까지 직접 나서서 전공의들에게 집단행동을 그만두고 의료현장으로 돌아올 것을 호소했다.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과 송영구 강남세브란스병원장, 김은경 용인세브란스병원장은 29일 오후 전공의들에 보낸 ‘세브란스 전공의 여러분께’라는 이메일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최근 의료계 사태로 여러분이 느끼고 있는 어려움은 어느 때보다 크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민 건강과 생명을 위해 의료현장을 지켜온 여러분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며 말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우리나라 의료의 미래와 환자의 생명을 위한 여러분의 오랜 노력과 헌신이 무너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전공의 여러분, 이제 병원으로 돌아오셔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병원장들은 “여러분의 메시지는 국민에게 충분히 전달됐다고 생각한다”며 “중증·응급을 포함한 많은 환자가 지금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병원 시스템 변화도 약속했다. 이들은 “의사로서 환자 곁을 지키며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지혜를 모으고 함께 노력하자”며 “저희 병원장들은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위해 병원 시스템을 변화시키고, 전공의 여러분의 수련환경이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이어 “선배로서 미안함을 전하며, 함께 협력해 이 위기를 잘 극복하자”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김영태 서울대병원장과 송정한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장, 이재협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장은 전날 소속 전공의 전원에게 ‘서울대병원 전공의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발송, 병원 복귀를 설득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