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女동기 사진 공유·성희롱한 예비 소방관 9명의 최후

경남소방본부, 9명 ‘자격 상실’ 결정
소방공무원 채용후보자 지위 박탈

국민일보 DB

중앙소방학교에 입소한 남성 예비 소방관들이 카카오톡 비공개 단체 대화방에서 동기 여성 교육생을 상대로 성희롱, 성적 대상화 등을 일삼은 사실이 드러나 임용 자격이 결국 박탈됐다. 사실상 소방관 채용이 취소된 것이다.

경남소방본부는 지난 28일 열린 임용심사위원회에서 성적 대상화로 논란을 빚은 남성 교육생 12명 중 9명에 대해 ‘자격 상실’ 결정을, 나머지 3명은 임용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자격 상실 처분을 받은 교육생은 이번 소방공무원 채용후보자 지위를 완전히 잃게 된다.

지난 19일에 열린 졸업사정위원회도 교육생 9명에 대해 ‘졸업 부적격자’ 판정을 내렸다. 임용심사위원회 역시 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자격 상실 결정을 내렸고, 졸업 적격 결정이 난 교육생 3명은 임용하기로 했다.

경남소방본부는 “소방학교의 판단과 단톡방 참여 정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논란을 빚은 예비 소방관 12명은 지난해 비공개 단체 카톡방에서 동료 여성 교육생의 일상 사진을 공유하고 음담패설을 하는 등 여러 차례 성희롱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익명의 제보를 통해 해당 사안을 인지한 중앙소방학교는 사실 관계를 파악한 뒤 교육생들에게 최소 5점에서 최대 40점까지 벌점을 차등 부과했다.

그러나 이후 해당 사안이 공론화되자 더 무거운 징계인 자격 상실로 최종 처분을 내렸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