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앤서니 김, 12년만의 필드 복귀 공식 선언

LIV골프리그 29일 공식 발표

앤서니 김. AP연합뉴스

‘골프 천재’ 앤서니 김(38·미국)의 12년 만의 필드 복귀가 공식적으로 확인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후원하는 LIV 골프리그는 앤서니 김이 3월 1일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의 로열 그린 골프 앤드 컨크리클럽에서 개막하는 LIV 시즌 세 번째 대회에 출전한다고 29일(한국시간) 공식 발표했다.

한국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앤서니 김은 25세의 나이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3승을 거두었다. 한 때 세계골프랭킹 6위에 오르며 타이거 우즈와 비교해 ‘라이언’이라는 닉네임을 얻기도 했다. 그러나 2012년 5월 열린 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에서 기권한 이후 돌연 필드에서 자취를 감췄다.

앤서니 김은 대회 출전에 앞서 보도자료를 내고 “여러 해 동안 부상 때문에 경기에 나서지 못했지만, 프로골프 세계로 돌아오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히면서 “최고의 선수들과 경쟁하고 싶고, 우승으로 나 자신을 증명하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LIV는 다른 골프 대회와 달리 개인전과 단체전을 함께 치른다. 하지만 앤서니 김은 아직 자신의 팀을 만들지 못해 제다 대회에서는 개인전에만 출전한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